제주지역 홀덤사이트 카지노 종사자들이 제주자치도에 고용불안과 업계의 편법 운영에 대한 대책 마련을 촉구하고 나섰다.

제주관광서비스노조는 오늘(18일) 제주도의회 도민카페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노동자를 외면하는 제주자치도의 유명무실한 카지노정책과를 규탄한다”며 이같이 밝혔다.

이들은 “현재 제주에는 8곳의 홀덤사이트 카지노가 있지만 3곳만 정상적으로 운영되고 있다”며 “나머지는 문을 닫고 카지노 종사자들은 생존을 위협받고 있다”고 말했다.

그는 “신화월드람정카지노와 드림타워카지노도 딜러들에게 담배를 피우거나 폭언을 하는 고객이 있지만 회사는 개선 의지가 전혀 없다”고 주장했다.

그는 “홀덤사이트 카지노에는 한국인이 들어와 외국인 아르바이트생을 고용해 내기를 대신하는 아바타 게임이 있다”고 말했다. 불법행위로 영업이 중단되면 노동자들이 손해를 부담하게 된다.

노조는 “외국 자본의 무분별한 투자로 편법이 허용되고, 관계부처와 공모하는 과정에서 불법이 만연하다”고 밝혔다. 카지노 종사자들이 한국인인 만큼 법으로 보호받아야 한다는 것이다.

제주자치도에 대해서는 8개 카지노 운영 정상화와 아바타 게임 규제, 카지노 종사자 건강권 보호 등을 요구했다.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