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내 WFP 버닝시리즈가 열리면서 김수조와 김승열이 WSOP에 도전했습니다.

스포츠 홀덤 WFP(월드 푸스드 포커)은 김승현이 26일 순천 홀든 스타디움에서 열린 ‘버닝 선데이 게임’에서 우승했다고 밝혔습니다.

이번 경기는 ‘WFP 버닝 슈퍼하이 롤러’ 본 경기 후속으로 27일 홍대 지몬스터 홍대홀덤경기장과 구로더홀릭홀덤이 콜라보 게임을 펼쳤습니다.

버닝선데이 게임은 500BB 스타팅 스택, 500BB 재진입, 12레벨 레지던시 등이 25분간 진행했습니다.

경기 중반 박재성의 플롭, 턴플레이에 김승현이 위기를 맞았다. 하지만 후반 들어 주도적인 플레이와 빼어난 손으로 기회를 살리며 막판 우승 트로피와 상을 차지했는데요.

대회 총상금은 2400만GTD, 김승현이 850만GTD를 받았다. 이 대회는 1위부터 10위까지의 순위에 따라 시상이 이루어졌다.

6월 넷째 주 버닝 시리즈를 마친 홀덤은 오는 27일 서울 용산구 이태원 젠틀몬스터 홈구장에서 열리는 ‘슈퍼하이 롤러'(7770만GTD)의 경기가 남아 있다.

이밖에 총 1200만GTD 규모의 상금이 구미 더홀릭홀덤구장에서 열리며, 부산의 유명 지점인 홀덤구장에서는 400만GTD 규모의 30급 매치가 열린다.

더홀릭홀덤 관계자는 “6월에도 버닝 시리즈 세계식량계획 버닝 슈퍼하이 롤러, 전국 더홀릭 홀덤 이벤트 게임, 콜라보 게임 등이 이어질 것”이라고 말했다. 우리는 큰 대회를 준비하고 있는데 WSOP 팀 프로 김승열, 김수조, 그리고 선수들이 WSOP 대회를 위해 미국으로 떠났다. 이들은 아시아와 한국을 대표하는 정상급 선수들인 만큼 좋은 성적을 거두길 바란다”고 말했다.

그리고 WSOP 팀 프로 김승열과 김수조는 미국 라스베이거스 발리스 호텔 & 파리 호텔에서 열리는 WSOP(월드시리즈 오브 포커) 포커대회에 참가한다고 합니다.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